北, 주애에 ‘향도’ 표현 썼다 TV에선 삭제…정부 “의도 관찰”

[ad_1]

북한 관영매체가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딸 주애를 ‘향도(嚮導)의 위대한 분들’로 표현했다가 수정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19일 “정확히 어떤 의도인지는 시간을 두고 관찰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6일 김 총비서와 주애의 강동종합온실(농장) 준공 및 조업식 참석 소식을 전하면서 “향도의 위대한 분들께서 당과 정부, 군부의 간부들과 함께 강동종합온실을 돌아보시었다”라고 전했다. 향도(嚮導)는 길을 안내하는 행위나 사람을 뜻하는 말로, 북한에선 최고지도자에게만 사용할 수 있는 말로 분석되고 있다. 북한 관영매체가 주애에게 향도란 표현을 쓴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일각에선 주애가 김 총비서의 후계자로 확정된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하지만 조선중앙TV는 16일 오후 녹화보도에서 ‘향도의 위대한 분들께서’란 표현을 뺐다. 리춘히 아나운서가 노동신문의 보도를 그대로 읽던 도중 해당 대목을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는’이라고 수정해 발언한 것이다. 주애는 지난 2022년 1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