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그림 실력은? ‘안경’ 그림에 “어려운 분들 도와드리는 사람이 되자”|동아일보


“어려운 분들 도와드리는 사람이 되자”

‘대통령 윤석열’ 대신 ‘윤석열 학생’ 서명

19일 국무회의서도 늘봄학교 강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4일 전남 무안군 오룡초등학교를 방문해 늘봄학교 프로그램 활동에 참여해 그린 그림.

“어려운 분들을 도와드리는 사람이 되자.” (윤석열 학생)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4일 전남 무안군 오룡초등학교를 방문해 늘봄학교 프로그램을 참관하고 활동에 참여하며 그린 ‘안경’ 그림에 남긴 메시지가 뒤늦게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당시 오룡초등학교를 찾아 창의미술 프로그램이 진행 중인 교실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책상에 앉아 12명의 아이들과 함께 ‘자기를 대신하는 물건 그리기’에 참여했다.

윤 대통령은 강사의 권유에 따라 안경을 그렸다. 윤 대통령은 안경 그림에 “세상을 더 잘보게 도와주는 고마운 물건”이라고 설명을 달았다. 이어 “어려운 분들을 도와드리는 사람이 되자”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오른쪽 상단에 ‘윤석열 학생’(이미 졸업)이라고 위트 있는 서명을 남겼다. 통상 ‘대통령 윤석열’이라고 남기는 서명 대신 돌봄학교 프로그램에 맞는 서명을 남긴 것. 대통령실 내에서는 윤 대통령이 놀봄학교 프로그램을 참관하고 직접 그림을 그리며 참여한 데 대해 늘봄학교 프로그램 완성은 물론 어린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이 담겼다는 해석이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전남 무안군 오룡초등학교를 방문해 늘봄학교 창의미술 프로그램을 참관하며 학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전남 무안군 오룡초등학교를 방문해 늘봄학교 창의미술 프로그램을 참관하며 학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1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도 늘봄학교 성공과 아이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 대통령은 “저도 그동안 몇 군데 학교 현장을 다녀봤다”며 “우리 아이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니 저 또한 매우 기뻤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을 제대로 돌보고 키우는 것은 국가 지속성 유지라는 대통령과 정부의 헌법상 책무”라며 “이를 위해 중앙, 지방 정부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공동체 모두가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가 이러한 협력체계의 플랫폼을 마련하고 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며 “그리고 모든 필요한 정책 지원과 재정 투자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또 주말이던 16일에는 용산어린이정원 야구장에서 열린 메이저리거 참여 어린이 야구교실을 깜짝 방문해 유소년 야구선수들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책상에 앉아서 공부만 해서는 훌륭한 리더가 될 수 없다”며 “룰의 경기인 야구를 사랑하고 즐기면 몸이 건강해질 뿐 아니라 훌륭한 리더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KBS 신년 대담에서도 ‘어떤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어린이를 많이 아낀 따뜻한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답한 바 있다. 한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정말 어린이들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다”며 “과거 이승만 전 대통령도 프란체스카 여사가 남긴 비망록인 ‘프란체스카의 난중일기’에 ‘대통령은 아이들을 너무나 사랑했다’는 표현이 있는데, 윤 대통령도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상헌 기자 dapaper@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