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지, 5년 만에 세계수영선수권 다이빙 메달 ‘파리올림픽 간다’


김수지. 대한수영연맹
한국 다이빙 선수 가운데 유일한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인 김수지(울산광역시체육회)가 5년 만에 두 번째 세계선수권 메달을 획득했다.


김수지는 10일(한국시간) 카타르 하마드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도하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311.25점을 획득해 중국의 창 야니(354.75점), 첸 이웬(336.60점)에 이어 3위를 차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수지는 2019년 광주 대회에서 여자 1m 스프링보드 동메달 획득 이후 5년 만에 다시 세계선수권 대회의 시상대에 올랐다.

3m 스프링보드는 올림픽 정식 종목이다. 지난 9일 준결승에서 302.10점을 기록해 데뷔 후 처음으로 300점을 돌파한 김수지는 이미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나라를 제외하고 상위 12명에게 주어지는 파리올림픽 출전권도 여유롭게 확보했다.

대회 첫 날 여자 1m 스프링보드에서 8위에 머물렀던 김수지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메달까지 가능해 보였던 1m에서의 아쉬움은 곧바로 잊고 3m 스프링보드에 집중했다. 두 번의 300점대 돌파와 연달아 개인 최고 점수로 올림픽 출전권 확보, 메달까지, 도하까지 응원와주신 부모님 앞에서 이룬 성과라 더 기쁘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5년 전 광주 때는 저 스스로 아직 국제적인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고, 그저 운이 좋았다는 생각 뿐이라 감흥이 덜했는데 지금은 그때보다 스스로 성장했다고 느끼고 열심히 노력한 것에 대한 보상을 받았다는 생각에 더 기쁘고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한국 대표팀은 김수지를 필두로 남자 10m 플랫폼의 김영택과 신정휘, 남자 3m 스프링보드의 우하람과 이재경, 여자 10m 플랫폼의 김나현 등 총 6장의 파리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손태랑 다이빙 대표팀 코치는 “역대 한국 다이빙 올림픽 개인 종목 최다 출전권을 획득했다. 그동안 묵묵히 버텨주며 고생한 선수들에게 고맙다”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