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상점 키오스크 경첩 부수고 금품 훔친 청소년들 “돈 필요해서”|동아일보

[ad_1]

ⓒ News1 DB

인천의 무인상점을 돌며 돈을 훔치고 달아난 청소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 군(14) 등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A 군 등은 올해 1~2월 새벽시간을 틈타 부평구와 서구 등 무인상점 최소 8곳에서 가위와 망치 등의 공구를 이용해 키오스크 경첩을 부순 뒤 현금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 군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구속할 만한 부득이한 사유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기각했다. 나머지 B 군 등 2명은 14세 미만으로 형사 미성년자인 촉법소년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돈이 필요해 범행했다”는 이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돈이 필요했다’고 진술했다”며 “정확한 범행 횟수나 피해 금액에 대해 조사를 마친 뒤 이들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인천=뉴스1)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