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불만’ 尹뜻? 이철규 “내가 하수인인가”…이시우 취소

[ad_1]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이 19일 비례대표 명단에 대한 불만을 표한 것을 두고 ‘대통령 의중이 반영된 것인가’란 질의에 “내가 대통령 하수인이냐”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친윤'(친윤석열) 핵심 인사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이기도 하다.


이날 이 의원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호남 (인사가 비례대표 명단에 포함) 안돼서 좀 안타깝고, 우리 당직자들이 하나도 안 들어가도 안타깝다”며 “그러다 보니 의외의 사람들이, 납득되지 못하는 사람들이 (비례 명단에) 들어와서 의아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비례 명단에 포함) 안 된 사람들에게 미안하지 않나. 그분들의 마음을 달래드리려는 것이고 또 가능하면 좀 조정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의힘 비례정당인 국민의미래 후보 공천 결과는 아쉬움이 더욱 크게 다가온다”며 “당을 위해 헌신해 온 분들에 대한 배려는 찾아보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이어 “비대위원 2명이 비례대표에 포함되고 생소한 이름의 공직자 출신 2명이 당선권에 포함된 상황에서 온갖 궂은일을 감당해 온 당직자들이 배려되지 못한 데 대한 실망감은 더더욱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례대표를 연속으로 두 번 배려하지 않는다는 당의 오랜 관계는 깨어졌다”며 “당을 위해 헌신해 온 동지들이 소외된 데 대해 당 지도부는 후보 등록일 전까지 바로잡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대통령실의 의중이 담겨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의원은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이라 불리는 대표적인 친윤 핵심 인사이기 때문이다.


특히 ‘비대위원 2명 포함’, ‘비례대표 연속 두 번 배려’ 등 특정 인사를 콕 짚은 것을 두고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불만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비례대표를 두 번 받은 김예지 의원 등 비대위원 전부 한 위원장이 임명했기 때문이다.

다만 이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 대통령실 의중이 반영돼 있는 것인가’란 질의에 “누가 그러냐”라고 되물었고, ‘언론에서 그런 해석이 나온다’란 질의에 “내가 (대통령의) 하수인인가”라고 반박했다.

한편 국민의힘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국민의미래는 이날 4·10 총선 비례대표 17번에 내정했던 이시우 전 국무총리실 서기관의 공천을 취소했다. 국민의미래는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이 후보에 대한 공천취소를 의결했다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앞서 이 전 서기관은 지난해 ‘골프접대’ 의혹으로 4급 서기관에서 5급 사무관으로 강등됐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국민의힘 장동혁 사무총장은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서기관의 징계 이력 등에 대해 “국민의미래 공관위에서 그 부분에 대해 달리 살펴볼 부분이 있는지 들여다보겠다”며 “어떤 한 사건을 갖고 그 사람 인생 전부를 재단할 수는 없다고 생각하는데, 그 사안이 어떤 사안이고 얼마나 무거운지, 여러 사정을 다시 검토할 여지가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