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폼 도파민 중독’ 설현, 지하철 타고 다니는 이유|동아일보


그룹 ‘AOA’ 출신 배우 김설현이 반려견과 함께 사는 일상을 공개한다.

9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되는 MBC TV 예능물 ‘나 혼자 산다’에서는 독립 7년 차 김설현의 일상이 공개된다.

혼자 산 지 7년이 된 김설현은 숙소 생활할 때부터 키운 반려견 ‘덩치’와 함께 살고 있다. 치명적인 ‘세모 입’과 순한 성격의 덩치는 반려인들의 미소를 유발한다.

특히 김설현은 일어나서부터 잠들기 전까지 숏폼 없이는 못 사는 ‘숏폼 도파민 중독’ 일상을 보여준다. 씻을 때도 화장할 때도 언제 어디서든 숏폼을 보면서 할 일까지 야무지게 해낸다.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는 이유도 오로지 숏폼을 보기 위해서라고.

5년째 살고 있는 ‘설현 하우스’엔 깔끔한 거실과 부엌, 덩치 전용 놀이터를 품은 옥상 테라스까지 그의 취향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김설현은 “이 집은 현재 완성형입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낸다.

그런가 하면 김설현은 턱걸이로 단련된 등 근육을 뽐낸다. 옷 방 입구에 설치한 철봉에 매달린 그는 편안한 표정과 안정적인 자세로 턱걸이를 시작한다.

제작진은 “가녀린 몸매에서 빛나는 잔근육은 무지개 회원 모두의 감탄을 자아낸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