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빈, 윤곡 김운용 여성체육대상 영예 ‘꿈나무, 신인상까지 3번째’

[ad_1]

지난해 항저우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에서 신유빈(오른쪽)이 전지희와 함께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들고 기념 촬영하는 모습.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
한국 여자 탁구 에이스 신유빈(20·대한항공)이 윤곡 김운용 여성체육대상 대상을 받는다.


윤곡 김운용 여성체육대상 시상식 조직위원회는 1일 “올해 제34회 대상 수상자로 신유빈을 선정하고 최우수 선수와 특별 공로상 등 부문별 수상자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그랜드머큐어 호텔에서 열린다.

신유빈은 지난해 항저우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에서 전지희(미래에셋증권)와 금메달을 합작했다. 한국 탁구의 아시안게임 복식 금메달은 21년 만이다.

이미 신유빈은 윤곡 김운용 여성체육대상에서 2번 수상한 바 있다. 2015년 꿈나무상, 2021년 신인상을 받은 데 이어 올해 대상까지 거머쥐게 됐다.

최우수 선수는 역도 박혜정이 받고, 우수상은 여서정(체조), 이다솜(태권도), 김민선(스피드 스케이팅)이 수상한다. 올해 파리올림픽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 위원에 도전하는 골프 박인비는 특별 공로상을 받는다.

윤곡 김운용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은 고(故) 김운용 IOC 부위원장이 1988년 서울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한국 여성 체육 발전을 위해 1989년 제정한 한국 최초의 여성 스포츠 시상이다.

[제34회 윤곡 김운용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 수상자]
▲ 대상 = 신유빈(탁구)
▲ 최우수선수상 = 박혜정(역도)
▲ 우수상 = 여서정(체조) 이다솜(태권도) 김민선(빙상)
▲ 특별공로상 = 박인비(골프) ▲ 공로상 = 황정희(야구)
▲ 지도자상 = 성지현(배드민턴)
▲ 신인상 = 김민주(유도) 김승원(수영) 김예림(스켈레톤) 김태희(육상) 오예진(사격)
▲ 꿈나무상 = 서교림(골프) 송예지(육상/태권도) 신수민(근대5종) 우소민(양궁) 이윤지(수영) 최시연(봅슬레이) 홍효림(태권도)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