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 강태오 “군대, 안 좋은 점 고치고 좋은 것 얻어온 시간”|동아일보


배우 강태오 / 맨오브크리에이션 제공

배우 강태오가 대중의 곁으로 돌아온다.

지난 2022년 육군 현역으로 입대한 강태오가 약 1년 6개월간의 복무를 마치고 19일 오전 만기 전역했다.

강태오는 소속사 맨오브크리에이션을 통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마치고 많은 분께 큰 사랑을 받고 입대를 하게 되었다”며 “20대의 마지막과 30대의 처음을 군대에서 맞게 됐는데, 안 좋았던 습관들은 고치고, 좋은 것들만 얻어 가게 된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좋은 모습과 작품으로 인사드릴 테니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하며 전역 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강태오는 지난해 현충일 추념식에서 비망록을 낭독하는 등 군인으로서, 그리고 신교대 조교로도 성실히 군 복무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입대 전 ENA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이준호 역을 연기해 큰 사랑을 받은 강태오는 ‘국민 섭섭남’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으나 종영 직후 입대해 많은 이들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입대 이후 공개된 2023년 영화 ‘타겟’에 특별출연한 강태오는 열정 가득 막내 나승현 형사로 군백기의 아쉬움을 달래기도 했다. 이처럼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던 강태오가 어떤 작품으로 시청자를 만날지 이목이 쏠린다. 강태오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서울=뉴스1)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