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야구선수 정수근, 아내 골프채 폭행 혐의로 ‘또’ 검찰 송치

[ad_1]

연합뉴스
전직 야구선수 정수근(47)씨가 함께 술을 마시던 남성의 머리를 술병으로 내려친 혐의에 이어 아내를 골프채로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정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 20일 오전 5시쯤 자택에서 술에 취해 골프채로 아내 A(34)씨의 이마를 한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A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지만,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의 처벌을 원했던 A씨는 최근 경찰에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입장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이마에 찰과상이 있는 점 등 전체적인 상황을 고려할 때 특수폭행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특수폭행은 일반 폭행과 달리 피해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처벌된다.

앞서 정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남양주시의 한 주점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남성의 머리를 술병으로 폭행한 혐의(특수폭행)로 불구속 입건돼 최근 검찰에 넘겨졌다.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