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물가상황 엄중…‘슈퍼 선거의 해’ 선제적 대응해야”|동아일보

[ad_1]

기재부 확대간부회의 개최…“투자 대책 조속히 마련”

ⓒ뉴시스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최근 물가상황이 엄중하다. 기재부 모든 직원이 긴장감을 가지고 물가 지킴이가 된다는 각오로 임해달라”고 말했다.

최상목 부총리는 이날 오전 기재부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재부 1·2차관과 실·국장, 각 실·국 총괄과장 등이 참석했다.

최 부총리는 “최근 물가상황이 엄중하고 체감경기 회복이 더딘 만큼 전 직원이 긴장감을 가지고 대응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물가는 민생의 핵심이고, 물가가 높을 경우 국민들 입장에서는 다른 민생정책의 체감도 어렵게 하기 때문에 모든 직원이 긴장감을 가지고 ‘물가 지킴이’가 된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중’이 아니라 ‘그라운드의 선수’라는 생각으로 물가안정을 위한 정책 아이디어 개발과 정책의 집행 및 점검 등 모든 과정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최 부총리는 내수의 주요 축인 건설투자·지역투자·기업투자 등 분야별 투자 활성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도 주문했다.

아울러 그는 “올해가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 세계 70개 이상 국가에서 선거가 열리는 ‘슈퍼선거의 해’인 만큼, 주요국의 선거 결과가 가져올 정책 변동의 방향·크기 등을 점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최 부총리는 끝으로 “최근 직원 정기인사가 마무리된 만큼 철저한 업무 인계인수를 통해 업무수행 과정에서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며 “업무수행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해달라”고 주문했다.

[세종=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