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종섭·황상무 논란에 “입장 변화 없다…사천? 우스운 얘기”|동아일보

[ad_1]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총선 중앙선대위 발대식 및 공천자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3.19. 뉴스1

대통령실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이종섭 주호주대사 귀국과 황상무 대통령시민사회수석비서관 사퇴 요구를 일축한 가운데, 한 위원장이 19일 “제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국가의 운명을 좌우하는 중대한 선거를 앞두고 민심에 민감해야 한다는 제 생각을 말씀드린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총선을 앞두고 다른 이슈보다 소모적 정쟁에 관심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을 정리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지난 17일 해병대원 순직 사고 외압 의혹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를 받는 이 대사의 출국 논란과 관련해 “공수처는 즉각 소환 통보해야 하고, 이 대사는 즉각 귀국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언론인 회칼 테러’ 발언 등으로 논란이 된 황 수석에 대해서는 “본인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며 자진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대통령실은 공수처가 소환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 대사의 귀국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이며, 황 수석의 자진사퇴 요구에 대해서도 선을 긋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 위원장은 ‘공수처가 소환하지 않더라도 이 대사가 먼저 귀국해 대기해야 한다는 입장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제가 입장을 충분히 말씀드렸다”고만 답했다.

한 위원장은 비례위성정당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두고 불거진 ‘사천 논란’에 대해선 “지역구 254명과 비례 명단 중에서 단 한 명이라도 제가 추천한 사람은 없다”며 “사천이라고 말하는 건 우스운 얘기”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원하는 사람, 추천하는 사람이 안 됐다고 해서 사천이라고 하는 건 굉장히 이상한 프레임 씌우기에 불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