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이어 혜리도 사과…논란 일단락 (종합)|동아일보

[ad_1]

한소희, 류준열, 혜리(왼쪽) /뉴스1 DB

배우 겸 가수 혜리(이혜리)가 전 연인인 배우 류준열과 배우 한소희의 연애와 관련한 글을 올린 데 대해 사과했다. 혜리는 최근 류준열과 한소희의 열애설이 나오자 소셜미디어에 “재밌네”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설전을 벌인 한소희와 혜리가 잇따라 사과하면서 논란은 일단락됐다.

혜리는 18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지난 며칠 동안 저의 개인적인 감정으로 인해 생긴 억측과 논란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제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가 어떤 파장을 가져오게 될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혜리는 ‘재밌네’라는 글을 올린 경위에 대해 “지난 11월 (류준열과) 8년간의 연애를 마친다는 기사가 났다”며 “결별 기사가 난 직후에도 저희는 ‘더 이야기를 해보자’는 대화를 나누었다. 하지만 그 대화를 나눈 이후로 어떠한 연락과 만남을 가지지 않았다. 그리고 4개월 뒤 (류준열과 한소희의 열애설과 관련한) 새로운 기사를 접하고 나서의 감정이 배우 이혜리가 아닌 이혜리로 받아들여진 것 같다. 순간의 감정으로 피해를 끼치게 되어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했다.

논란은 15일 류준열과 한소희의 열애설에서부터 시작됐다. 당시 양측 소속사가 사생활인 만큼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고, 혜리는 소셜미디어에 “재밌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환승연애’ 의혹이 불거졌다. 혜리의 글을 본 한소희는 소셜미디어에 “저도 재미있네요”라며 “환승연애 프로그램은 좋아하지만 제 인생에는 없다”고 했다. 이후 한소희는 혜리에게 사과하며 “가만히 있으면 되었을 걸 제가 환승을 했다는 각종 루머와 이야기들이 보기 싫어도 들리고 보이기 때문에 저도 잠시 이성을 잃고 결례를 범한 것 같다”고 했다. 한소희와 류준열은 열애를 인정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