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벅지 통증’ 이정후, 20일 재검진…이상 없으면 시범경기 복귀|동아일보

[ad_1]

ⓒ뉴시스

왼쪽 햄스트링(허벅지 뒷근육) 통증으로 잠시 쉬고 있는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20일(한국시각) 재검진을 받는다.

CBS스포츠, 더 머큐리 뉴스 등 현지 언론들은 “이정후가 20일 재검진을 통해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복귀 시기를 정할 것”이라고 19일 전했다.

이정후는 지난 14일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에 선발 출전해 1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한 뒤 4회 조기 교체됐다.

당시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은 이정후가 다리 뒤쪽에 약간의 뻐근함을 느껴 교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햄스트링 근육통이 악화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정후가 2~3일간 야구 관련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큰 부상이 아닌 만큼 이정후는 검진 결과 큰 문제가 없으면 MLB 시범경기에 복귀할 전망이다.

샌프란시스코와 6년, 1억1300만 달러(약 1511억원)에 계약하고 미국으로 건너간 이정후는 MLB 시범경기에 9차례 출전해 타율 0.348(23타수 8안타) 1홈런 3타점 4득점에 OPS(출루율+장타율) 0.945를 기록 중이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