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피 마비시킨 파격 금리 신생아대출… ‘영끌’ 자극 경계해야[사설]

[ad_1]

최저 1%대 금리로 주택 구입 자금을 빌려주는 ‘신생아 특례대출’ 신청이 첫날부터 폭주했다. 대출을 시작한 그제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사이트는 1시간 넘게 대기해야 접속이 가능했고, 은행마다 수백 건씩 신청이 쏟아졌다. 최근 고금리와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부동산 거래가 위축된 가운데 파격적인 금리의 정책대출 상품이 출시되자 내 집 마련 수요자들이 몰린 것이다. 신생아 특례대출은 2년 내 출산한 무주택 가구가 일정 요건을 갖추면 9억 원 이하 집을 살 때 연 1.6∼3.3%의 금리로 최대 5억 원까지 대출해주는 상품이다. 국토교통부가 저출산 문제에 대응하겠다며 신설한 정책 모기지로, 올해 27조 원 규모로 공급한다고 한다. 다음 달에는 청년층을 대상으로 최저 2%대 금리로 분양가의 80%를 빌려주는 ‘청년주택드림대출’도 나온다. 문제는 획기적 조건을 내건 정책 모기지 상품들이 가뜩이나 위험 수위인 가계부채를 자극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에도 연 4%대 금리로

[ad_2]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