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만은 레드라인”…필리핀 병력 강화에 반발



필리핀이 대만 인근 섬에 군 병력을 늘리기로 한 데 대해 중국 정부가 “대만 문제는 넘을 수 없는 레드라인”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 이익 중의 핵심이고 넘을 수 없는 레드라인이자 마지노선”이라며 “필리핀의 관련 당사자들은 이를 분명히 인식하고 신중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만 문제와 관련해 불장난을 하지 말고 이용당하거나 화를 입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왕 대변인은 “중국과 필리핀은 바다 건너 마주보고 있는 이웃나라”라며 “친선 교류가 중·필리핀 역사의 주된 흐름”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먼 친척보다 가까운 이웃이 낫다는 말이 있다”며 “선린우호, 상호주권과 영토보전을 존중하고 서로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 것이 이웃이 함께 지내는 방법임을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필리핀은 자국 최북단 바타네스제도에 주둔한 병력을 늘리고 군 인프라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