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5번째 남극기지 가동…‘정보수집’ 우려엔 “규정 준수”|동아일보


연중 상주 가능한 세 번째 남극기지…시진핑, 축하서한

주변국 ‘정보 보안’ 우려에 “절차 부합”

중국이 남극에 건설한 5번째 기지인 친링(秦嶺)기지가 7일 정식 가동됐다.

중국중앙(CC)TV 등은 2018년 건축을 시작한 친링기지가 이날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친링기지는 로스해 인근의 인익스프레시블섬에 위치해 있고, 면적 5244㎡에 달한다.

이로써 중국은 1985년 2월에 가동된 첫 남극 기지인 창청(長城)기지와 중산(中山), 쿤룬(昆侖), 타이산(泰山), 친링 등 5개 남극 기지를 운영하게 된다.

이 가운데 친링, 창청기지와 중산기지는 연중 상주가 가능하며, 쿤룬기지와 타이산기지는 여름에만 사용이 가능하다.

중국은 친링기지에 여름에는 80여명, 겨울에는 30여명의 인원을 상주시킬 계획이다.

중국이 북극 항로를 개척하고 남극에 대한 연구를 확대하는 등 극지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친링기지 가동과 관련해 축하서한을 보냈다. 시 주석은 “친링기지의 가동은 우리나라와 전세계 과학자들이 자연의 비밀을 탐구하고 과학의 최고봉에 오르는데 강력한 보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지 가동을 축하하는 행사는 여러 장소에서 동시에 개최되는 형식으로 열렸다. 메인 행사장은 중국에 설치됐고, 중국 남극 기지 5곳과 쇄빙선 쉐룽호, 쉐룽2호 등에도 별도의 행사장이 마련됐다.

허리펑 부총리가 베이징 행사에 참석해 시 주석의 축하서한을 대독했다.

이 같은 중국의 친링기지 가동 소식이 전해지면서 호주와 뉴질랜드 등 인근 국가에서는 정보 수집에 대한 우려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남극조약을 준수하고 있다는 점을 들면서 우려를 일축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남극조약 협상국으로서 남극조약 체계에 관한 규정에 따라 활동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의 남극기지 건설은 남극의 국제 규칙과 절차에 완전히 부합한다”며 “남극에 대한 인류의 과학적 이해를 높이고 중국과 각국의 남극 과학 조사 협력을 위한 토대를 제공하는 한편 남극의 평화와 지속 가능한 발전을 촉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