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신년 대담 오늘 밤 방영…국정 현안 두루 밝힌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KBS와 특별대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신년 특별 대담에서 집권 3년차 국정 운영 방향과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논란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두루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의 신년 대담은 이날 오후 10시 KBS 1TV에서 100분간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라는 제목으로 방영된다.

대담 녹화는 지난 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약 2시간 동안 이뤄졌다.

대담에서는 물가 관리와 금리, 의대 정원 확대를 포함한 의료개혁, 늘봄학교, 저출생 등 주요 국정 현안이 다뤄졌다고 한다.

또 △주식시장 △중대재해처벌법 △여소야대 △한일 관계 및 강제징용 배상 관련 대법원 판결 △한미 관계 및 미국 대선 △한중 관계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경제 안보 △남북 관계 및 남북정상회담 △핵 억제력 등도 대담 주제로 전해졌다.

지난달 윤 대통령과 갈등을 빚었던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해 여당 지도부와 관계, 4월 총선 공천, 윤 대통령 취임 후 성사되지 않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회담 가능성, 야당 단독 처리 법안에 대한 잇따른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 정치인 테러, 국정 지지율 등 정치 현안에 대한 언급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김 여사 명품가방 수수 논란과 이에 따른 제2부속실 설치 및 특별감찰관 임명 등 ‘제도적 관리’ 관련 부분에 대해서도 윤 대통령이 처음으로 직접 입장을 밝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그동안 신년 기자회견,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 대담 등 다양한 대국민 소통 방안을 검토해 왔고 주요국 정상 사례도 참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설 연휴를 앞두고 집권 3년 차 국정 운영 방향을 차분히 설명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판단에 따라, 방송사와 사전 녹화 대담을 하는 방식을 택했다.

윤 대통령은 참모들이 올린 예상 질문과 답변을 참고하지 않고 현장에서 즉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러 현안들에 대한 질의응답이 가감 없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대담에서는 윤 대통령과 참모진이 근무하는 대통령실 내부도 공개될 예정이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