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명품백 입장’에 국힘 “진솔한 생각” 민주 “빈껍데기”|동아일보


7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 대담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뉴스1

여야는 8일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 특별 대담에서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선명한 입장 차를 보였다. 국민의힘은 “재발 방지 등을 비롯, 대통령이 진솔한 자기 생각을 말했다”고 긍정 평가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빈껍데기 대담”이라며 비판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서울 노원구 중계동 백사마을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 활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재발 방지 등을 비롯해 대통령이 진솔한 자기 생각을 말했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 걱정이나 우려가 있다는 점에 대해 대통령도 공감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또 대통령의 추가 설명이 필요한지 여부에 대해선 “소통하시는 것이니 그 과정에서 일단 말씀하셨고 이후 재발 방지 대책도 말씀하셨다”며 “대통령실에서 추가적인 시스템을 보완하지 않을까 싶다. 평가는 국민이 하는 것이고 제가 세세한 발언에 대해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조정훈 의원 또한 “명품백 관련 이슈를 질문에 포함하고 답변했다. 매를 크게 맞은 것”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 또한 “충분하진 않지만 국민께 자신의 심정과 경위를 나름대로 표현했다”고 했다.

다만 김경율 비대위원은 윤 대통령의 입장에 대해 “대통령이 계속 아쉽다고 하는데 저도 똑같은 말을 반복하겠다. 아쉽습니다”라고 했다.

반면 민주당 등 야권에선 윤 대통령이 반성 없이 변명으로 일관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거듭되는 실정과 잘못에도 반성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 시작해 자기합리화로 끝난 빈껍데기 대담”이라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민이 듣고자 했던 진솔한 사과와 반성·위로와 공감 중 어느 것 하나 담겨있지 않았다”며 “잘 짜인 각본으로 지금의 궁색한 처지를 모면하려고 했으나 아쉬움과 함께 국민적 공분만 더 했다”고 지적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은)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게 문제다’라고 했는데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 그게 뇌물인 것”이라며 “매정하게 못 끊으면 그게 뇌물이고 그걸로 죄의 대가를 치르는 것”이라고 했다.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도 “정말 낯부끄러운 홍보 영상에 불과했다”며 “앵커는 ‘외국 회사의 자그마한 파우치’라고 축소하고, ‘그 장면을 보면서 의전과 경호 문제를 가장 먼저 생각했을 것’이라며 본질을 왜곡하는 모습을 보여줬는데 방송이 장악됐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측은함까지 느껴졌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신년대담에서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만남 요청을)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문제라면 문제고 좀 아쉽지 않았나 생각된다”고 말했다.

또 정치 공작이라고 규정하면서도 “아내가 저한테 미리 이런 상황을 얘기했더라면 저라도 좀 단호하게 대처했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앞으로 국민께서 오해하거나 불안해하거나 (국민들에게) 걱정 끼치는 일이 없도록 분명하게 해야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더불어민주당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