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의대 단계적 증원 요구에 “너무 늦어버렸다”…의사들 설득|동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을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3.18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을 찾아 “국가 안보를 위해 쓰는 재정을 아까워해서는 안 되듯이 국민 생명을 위해서도 예산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중증 어린이 환자의 진료 현장을 살펴보고, 의료진들과 현장에서 간담회를 갖고 건의사항을 청취했다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에 참석한 의료진에게 “어려운 여건 가운데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를 비롯한 필수의료 분야에서 환자를 위해 애써주고 계셔서 국민을 대표해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했다.

의료진들은 △전임의로 복귀 예정인 군의관에 대한 조기 복귀 허용 △소아진료 분야의 인력난 해소 및 늘어나는 적자 구조에 대한 근본적 개선 필요성 △소아외과에서 어린이 특성에 맞는 중증도 평가기준 마련 필요성 △고위험 임산부 증가 등에 따른 고위험 분만수가 현실화 필요성 △태아진료센터 지원 △간호사 업무 범위의 제도적 명확화 등을 건의했다.

윤 대통령은 건의사항에 대한 신속한 이행을 약속함과 동시에, 의료개혁의 필요성과 개혁 완수를 위한 의료계의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제대 후 전임의로 병원에 복귀 예정인 군의관들은 제대 전이라도 병원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방안을 즉시 강구할 것을 현장에 배석한 참모진에게 지시했다.

또한 의료수가와 관련해서도 작년에 정부가 소아청소년과와 산부인과의 정책지원수가 앞으로 더 상향해 초진은 물론 재진까지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특히 상급종합병원의 중증환자 진료에 대해 확실한 보상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의대 정원 확대는 고령화 등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의료 수요에 부응하기 필수적이라며 “증원 수를 조정하지 않으면 대화에 응할 수 없다고 고수하지 마시고 앞으로 미래를 내다보고 후배들을 설득해 달라”고 호소했다.

또 윤 대통령은 증원을 단계적으로 하자는 의견에 대해 “오랜 시간에 걸쳐 단계적으로 이뤄졌다면 좋겠지만 정치적 리스크 때문에 역대 정부들이 엄두를 내지 못해 너무 늦어버렸다. 매번 이런 진통을 겪을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설득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의사들께서 걱정하시는 것처럼 의료 질 저하는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의료 개혁 완수를 위해 어떤 부분이 부족하고 개선이 필요한지 현장을 가장 잘 아는 의사와 간호사 여러분들께서 의견을 주셔야 한다. 정부를 믿고 대화에 나와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필수의료 분야 의료진들이 정당한 보상을 받고 보람을 느끼며 일하고, 병원이 재정난을 겪지 않을 수 있도록 정부가 확실히 챙기겠다”고 했다.

간담회에 앞서 윤 대통령은 소아혈액종양병동 내 병원학교를 찾아 환아들이 입원 기간 중 학업을 유지할 수 있도록 아이들을 가르치는 자원봉사자, 병실에 들어가기 전 스테이션에 있는 간호사들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병실에 들어가도 괜찮은지 의료진에 양해를 구한 뒤 뇌종양 항암치료를 위해 입원 중인 한 환아를 만났다. 윤 대통령은 “선생님들이 잘해주시니 금방 좋아질 거야. 잘 해낼 수 있지?”라며 아이와 인사했고, 아이 어머니에게 “힘내시라”고 격려의 마음을 전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