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의료갈등 이후 첫 병원 방문…“정부 믿고 대화 나와 달라”|동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을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2023.3.18.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일선 병원을 찾아 의대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의사들을 향해 “걱정하는 것처럼 의료 질 저하는 발생하지 않도록 할 테니 정부를 믿고 대화에 나와 달라”고 말했다. 지난 2월 전공의(인턴·레지던트)들의 집단행동이 시작된 이후 윤 대통령이 의사들을 직접 만나 현장 복귀를 호소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아산병원을 방문해 어린이병원을 둘러보고 환자 곁을 지키는 의료진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간담회를 열고 전공의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 공백 대책과 의료 개혁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의료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인력 확대는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증원을 단계적으로 하자는 의견도 있다”면서도 “오랜 시간에 걸쳐 단계적으로 이뤄졌다면 좋겠지만 정치적 리스크 때문에 역대 정부들이 엄두를 내지 못해 너무 늦어버렸다. 매번 이런 진통을 겪을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의료진을 향해 “(의대) 증원 수를 조정하지 않으면 대화에 응할 수 없다고 고수하지 말고, 앞으로 미래를 내다보고 후배들을 설득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의료 개혁 완수를 위해 어떤 부분이 부족하고 개선이 필요한지 현장을 가장 잘 아는 의사와 간호사들이 의견을 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의료진은 간담회에서 필수 분야 의료인력 확충, 의료수가 현실화 등을 통해 필수 분야 의료진이 보람을 느끼며 일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전임의로 복귀 예정인 군의관에 대한 조기 복귀 허용 ▲소아 진료 분야 적자 구조의 근본적 개선 ▲어린이 특성에 맞는 소아외과 중증도 평가 기준 마련 ▲고위험 임산부 증가에 따른 고위험 분만 수가 현실화 ▲태아 진료센터 지원 ▲간호사 업무 범위의 제도적 명확화 등을 건의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건의 사항에 대한 신속한 이행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제대 후 전임의로 병원에 복귀 예정인 군의관들은 제대 전이라도 병원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라”고 참모진에게 지시했다. 의료수가에 관해서도 “지난해 한 차례 늘린 소아청소년과와 산부인과의 정책지원 수가를 앞으로는 더 상향해 초진은 물론 재진까지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필수 의료와 중증 진료 분야는 국가 안보와 마찬가지로 중요하다”며 “국가 안보를 위해 쓰는 재정을 아까워해서는 안 되듯, 국민 생명을 위해서도 예산을 아끼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상급종합병원의 중증 환자 진료에 대해 확실한 보상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