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권 탄생 책임론’ 논란에 고민정 “文정권 사력 다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은 7일 당내 일각에서 문재인 정부 출신 인사들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문재인 정권은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을 설득하고 막아 세우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라며 통합을 강조했다.


‘친문재인계’로 분류되는 고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검찰 정권 탄생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가 연일 화두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9년 7월 검찰총장 지명 발표는 청와대 대변인이었던 제가 했다”라며 “그래서 지난 대선 당시 저의 검찰총장 지명 브리핑은 국민의힘 지지자들뿐만 아니라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로부터 온갖 조롱과 모욕을 당해야 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이 윤 총장을 지명할 당시, 윤 총장은 국민의 지지를 많이 받고 있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 총장은 믿음을 준 이에게 배신의 칼을 등에 꽂고 떠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책임을 회피할 생각은 없다”라면서도 “다만 통합의 정치, 연대의 정치가 절실한 때에 무엇이 범진보진영의 승리를 안겨줄 수 있는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최고위원은 “뺄셈의 정치가 극에 달하고 있다”라며 “어떤 길이 윤 정권의 폭주를 빠르고 강하게 막아낼 수 있는지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앞서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은 전날 “윤석열 정권 탄생에 원인을 제공한 분들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요구하면서 친문계 찍어내기가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