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동훈에게 선거지휘·공천에 관여 않겠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KBS와 특별대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7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의 소통에 대해 “선거 지휘라든지 또는 공천이라든지 이런 데는 관여하지 않겠다고 했고, 가까운 사이였지만 제가 총선 끝나고 보자고 했다”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밤 방송된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한 위원장과의 소통과 관련한 앵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에 (한 위원장과) 통화한 적은 없고 비대위원장 취임할 무렵에 통화를 좀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총선 끝나고 보자고 하니) 본인도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며 “정무수석이라든지 해서 필요한 소통은 하고 있는데, 직접 전화를 하기는 한 위원장의 입장이 있기 때문에 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과 여당의 긴장관계에 대한 기사가 쏟아졌다. 봉합된 것이다. 2차전이 남아 있다는 정치 분석도 나온다’는 질문엔 “대통령이나 당의 대표 위치에 있는 사람이나 결국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일을 해야 되는 입장”이라며 “이런 사사로운 이런 게 중요하지 않고 또 그런 걸 앞세워서 어떤 판단을 하고 이러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