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 방광염 증세로 또 병원行…이번엔 백악관 등에 통보|동아일보


입원 사실을 제때 알리지 않아 논란이 일었던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다시 병원에 입원했다.

팻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오스틴 장관에게 긴급한 방광 문제로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 경호원들이 이날 오후 2시20분께 그를 월터 리드 군의료센터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라이더 대변인은 해당 사실을 국방부 부장관과 합참의장, 백악관과 의회 등에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오스틴 장관은 장관직 기능과 업무를 유지하고 있으며, 필요시 부장관이 직무를 대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오스틴 장관은 직무 수행에 필요한 기밀 통신 체계 등을 갖춘 채 병원에 간 것으로 전해졌다.

라이더 대변인은 “오스틴 장관의 상태에 대한 업데이트를 최대한 빨리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지난해 연말 전립선암 수술을 받은 뒤 요로감염으로 지난달 1일 입원했으나 군 통수권자인 조 바이든 대통령 등 백악관 등에 입원 사실을 뒤늦게 통보해 논란이 인 바 있다.

그는 지난달 15일 퇴원한 뒤로 재택근무를 하다가 지난달 29일에야 국방부로 복귀했으나 아직 다리 통증 등이 있어 회복 중이었다.

(워싱턴=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