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시아 北동결자금 해제에 “깊이 우려…억제방안 논의”|동아일보


“북러 협력 계속…주시하고 있는 사안”

미국 국무부는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동결하고 있던 북한 자금 일부를 풀어줬다는 최근 보도와 관련해 우려를 표하고 동맹국들과 대응방안을 논의하겠다고 했다.

베단트 파텔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8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물론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비단 이 사건뿐만 아니라 북한과 러시아의 관계 심화에 대해 많이 이야기해왔다”고 답했다.

파텔 부대변인은 “그에 대한 명확한 경로가 계속 기록되고 있다”면서 “지속적으로 주시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종류의 공격적인 행동을 가장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방법에 대해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러시아는 러시아금융기관에 예치된 북한 동결자산 3000만달러 가운데 900만달러를 해제했고, 북한 회사의 러시아 은행 계좌 개설도 허용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와 배치된다.

한편 미국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러시아 대사가 최근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한 것을 두고는 위험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타스통신 인터뷰에서 “북한이 또 다른 핵실험을 할지 여부는 한반도의 군사·정치적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 지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미 핵 억지력 확장이나 북한에 대한 다른 도발적 조치, 미 공군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상공 비행이 계속된다면 북한 지도부는 국방력 강화를 위해 새로운 핵실험을 결정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파텔 부대변인은 이에 대해 “이런 종류의 수사는 우리가 매우 불안정하고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행동의 또 다른 예”라고 반발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에 대해 어떠한 적대적 의도도 갖고 있지 않으며, 북한과 전제조건 없이 대화할 용의가 있다”며 “한미일 3국은 물론 다른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어떻게 이런 종류의 공격적 행동을 억제하고 북한과 대화할 수 있을지 지속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