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천신청 마감…나경원·안철수 등 44명 '단독 신청'



국민의힘 4·10 총선 지역구 공천에 858명이 신청한 것으로 4일 최종 집계됐다.
 
전국 253개 지역구 기준으로 따지면 평균 3.35대 1의 경쟁률이다.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공천 신청자가 없는 지역구도 있어 실질적 평균 경쟁률은 이보다 높다. 총 849명(남자 736명, 여자 113명)이 공천을 공개 신청했고, 9명은 비공개로 신청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전체로는 121개 지역구에 430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3.55대 1이다. 당의 핵심 지지 기반인 영남권 65개 지역구(부산 18, 대구 12, 울산 6, 경북 13, 경남 16)에는 278명이 공천을 신청했다. 평균 경쟁률은 4.28대 1이다.
 
충청권 28개 지역구(대전 7, 세종 2, 충북 8, 충남 11)에는 89명이 신청, 평균 경쟁률 3.18대 1을 기록했다. 강원은 8개 지역구에 21명(2.63대 1), 제주는 3개 지역구에 6명(2대 1)이다. 지지세가 취약한 호남권 28개 지역구(광주 8, 전북 10, 전남 10)에는 신청자가 21명에 불과했다. 평균 경쟁률은 0.75대 1로, 이 가운데 10개 지역구에는 신청자가 없었다.
 
지역구별 경쟁률이 가장 높은 곳은 11명이 신청한 경기 하남이다. 다만 하남은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갑과 을로 분구될 가능성이 크다. 충남 논산·계룡·금산에도 10명이 몰렸다. 경북 포항남·울릉과 경기 고양정에도 각각 9명의 공천 신청자가 몰렸다.
 
그 외 부산 부산진갑(8명)과 서·동(7명), 대구 중·남(8명)과 동을(7명), 경북 안동·예천(8명)과 포항북(7명), 경남 사천·남해·하동(8명) 등 경쟁률이 높은 지역구는 대부분 영남권이었다.
 
44개 지역구는 공천 신청자가 1명뿐인 ‘단독 신청’ 지역이다.
 
나경원 전 의원(서울 동작을)과 안철수 의원(경기 성남분당갑)을 비롯해 이상민 의원(대전 유성을) 등이 단독 신청자로 분류됐다.
 
추경호(대구 달성), 정점식(경남 통영·고성), 이양수(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 성일종(충남 서산·태안), 송석준(경기 이천), 박정하(강원 원주갑), 유상범(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 배준영(인천 중·강화·옹진), 박수영(부산 남갑), 김미애(부산 남을) 의원도 자신의 지역구에 단독 신청했다.
 
김명연(경기 안산단원갑), 오신환(서울 광진을), 김선동(서울 도봉을) 등 전직 의원들도 단독으로 공천을 신청해 재기를 노린다. 다만 단독 신청지역의 경우 비공개 공천 신청자가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