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례 1번에 ‘장애인 변호사’ 최보윤…8번 인요한·15번 김예지



국민의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는 18일 4·10 총선 비례대표 순번 1번으로 ‘장애인 변호사’ 최보윤씨를 배치했다. 국민의미래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비례대표 후보자 순번에 포함된 35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1번은 최보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권경영위원이다. 장애인과 사회적 약자 권익 보호에 앞장서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어 ‘탈북 공학도’ 출신 박충권 현대제철 연구개발본부 책임연구원과 최수진 한국공과대 특임교수, ‘올림픽 금메달 리스트’ 진종오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조직위원장, 강선영 전 육군항공작전사령관 등이 각각 2~5번에 이름을 올렸다. 6번은 김건 전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을, 7번은 김소희 기후변화센터사무총장을 추천했다.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8번을 받았다. 현 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소장이자 대한민국 1호 특별귀화자다. 김민전 경희대 교수(9번), 김위상 한국노총 대구지역본부의장(10번) 등도 10번 안으로 들어왔다. 11번은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한지아 을지과학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