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조국 2심 실형에 “결과 무겁게 받아들여야”|동아일보


“위선과 탈법의 결과, 사필귀정”

국민의힘은 8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입시 비리?감찰 무마라는 위선과 탈법의 결과는 결국 사필귀정”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특히나 재판부는 ‘조 전 장관은 원심과 이 법원에서 자신 범행을 인정하거나 잘못을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했다”며 “지난 1심에서 실형을 받고도 전직 법무부 장관의 입에서 ‘비법률적 방식’의 명예 회복이라는 발언이 나왔을 때 이미 그 뻔뻔함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희대의 입시 비리의 꼬리표를 달고서도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히더니, 이제는 신당을 준비 중인 조 전 장관에게 ‘후안무치’라는 말도 모자랄 정도”라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서는 “범죄자의 명예 회복을 위해 꽃길까지 마련해 준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무책임한 변명으로 진실을 가릴 수 없음을 명심하고, 국민께 진심으로 사죄하고 자숙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조국 법무장관 사퇴 이후…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 2심도 징역 2년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