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먹먹…표류 빙산위 북극곰의 ‘위태로운 낮잠’|동아일보


런던자연사박물관 홈페이지.

표류하는 빙산을 침대 삼아 잠자는 북극곰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지난해 최고의 야생 사진으로 선정됐다.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CNN에 따르면 영국 런던자연사박물관은 영국 아마추어 사진사인 니마 사리카니가 출품한 ‘얼음 침대’(Ice Bed)를 ‘2023년 야생 사진사 최고인기상’으로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런던자연사박물관은 지난해 출품된 5만여 점의 작품 가운데 전문가위원회가 25점의 후보작을 추렸고, 이중 역대 최다 참여 인원인 7만 5000여 명의 선택을 통해 최고인기상을 뽑았다고 설명했다.

이 사진은 사리카니가 노르웨이 스발바르 제도 인근에서 3일간의 노력 끝에 촬영한 것이다. 짙은 안개 때문에 촬영이 불가능할 뻔했지만, 사리카니는 한 지역에서 어린 곰과 나이 든 곰을 발견했다. 사리카니는 어린 곰이 자는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 8시간을 기다렸고, 이같은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사리카니는 매우 영광스럽다는 수상 소감을 남기며 “보는 사람에게 희망과 같은 강력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사진”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인류가 직면한 가장 큰 도전인 기후변화 위기 속에서 이 사진이 희망을 불러오길 바란다. 인간이 야기한 이 혼란을 수습할 시간이 아직 남아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글러스 거 런던자연사박물관 관장은 ‘얼음 침대’에 대해 “가슴 저미고 숨이 막히는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거 관장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드는 이 작품은 동물과 그 서식지 사이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는 것을 알려주면서, 기후변화의 악영향과 서식지 파괴를 시각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런던자연사박물관은 ‘얼음 침대’를 포함해 최종후보에 오른 5점의 작품을 6월 30일까지 박물관 전시를 통해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