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니퉁 먹방에 인종차별 논란…”필리핀 조롱하지 마”


유튜브 영상 캡처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필리핀 며느리 니퉁으로 활약 중인 개그맨 김지영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먹방'(먹는 방송) 유튜버 쯔양이 올린 한 영상이 필리핀 누리꾼들에게 확산되면서 문제가 촉발됐다. 쯔양은 제목에 영어로 ‘필리핀’이란 국가명과 필리핀 국기 이모티콘을 달았다. 현재 해당 영상은 ‘필리핀’ 국가명과 국기 이모티콘이 수정돼 다시 올라온 상태다.

해당 영상에서 김지영은 니퉁으로 등장해 쯔양과 대화를 나누며 베트남 음식을 먹었다. ‘개그콘서트’처럼 니퉁 캐릭터를 연기했기 때문에 한국말을 잘 하지 못하는 외국인 특유의 발음을 흉내내며 대화를 이어나갔다.

필리핀 누리꾼들은 필리핀 여성이 ‘먹방’ 중이라고 생각했지만 곧 이를 흉내 낸 한국 개그맨이라는 사실을 알자 다분히 인종차별적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한 누리꾼은 “필리핀 사람으로서 처음엔 저 여성이 필리핀 사람이라고 생각해 뿌듯했다. 그런데 그게 아니고 필리핀 사투리를 흉내내거나 조롱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순간 마음이 아팠다. 우리 억양은 농담이 아니며 결코 비웃어서는 안된다”라고 일침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필리핀에는 ‘니퉁’이란 이름이 없다. 영상 제목에 필리핀 국기를 사용하기 전에 잘 알아봤어야 한다”며 “수준이 낮은 영상이다. 노골적으로 인종차별을 조장한다”라고 꼬집었다.
 
당사자성이 없는 외국인을 흉내내는 행동은 편견을 강화, 제노포비아(Xenophobia·외국인 혐오)를 촉발한다는 우려가 상당하다. 실제로 과거에는 흑인 분장 등이 코미디 요소로 널리 쓰였지만 특정 인종을 희화화 하는 것 자체가 인종차별적이란 인식이 널리 퍼지면서 자취를 감추게 됐다. 한국말에 서툰 외국인 흉내 역시 이 같은 맥락이란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를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니퉁’ 캐릭터가 외국인을 희화화하는 시대착오적인 개그였기에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다. 이미 일부 ‘개그콘서트’ 시청자들 사이에서도 인종차별적 문제가 거론됐었기 때문. 김지영은 앞서 ‘개그콘서트’ 제작발표회에서 “다문화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이런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다”고 했으나 결국 한계에 부딪히게 됐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