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메신저로 ‘與원내대표 부고글’…”정치중립 위반” 비판



총선을 두 달여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경찰이 공식 메신저를 통해 여당 원내대표의 부고글을 전파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 내부에서는 “선거 수사를 하는 경찰이 정치적 중립을 위반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6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경기남부경찰청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모친이 별세한 지난 2일 경찰 내부 메신저를 통해 부고 소식을 전파했다. 윤 원내대표는 경찰 출신으로, 지난 2010년 경기지방경찰청장을 끝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경기남부청은 ‘전 경기청장’의 부고 소식이라면서 청내 각 부서와 31개 관할 경찰서 경무과에 이같은 내용을 하달했다.

하지만 경찰 내부에서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총선을 두 달여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선거사범을 수사해야 하는 기관이 정치적 중립성을 위반한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것이다.

경찰 내부망 ‘현장활력소’에는 이런 의견을 담은 의견들이 올라오고 있다. 한 경찰관은 ‘현직 여당 원내대표의 경조사를 경찰 내부망을 통해 유포한 것은 문제 없나’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 경찰관은 “윤재옥 원내대표의 부고장이 경기남부청 전역에 하달됐고, 곧바로 소내 게시판에도 게시됐다”고 밝혔다.

이 경찰관은 “지금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다”며 “각종 선거법 위반 단속현장에서 경찰은 엄정한 중립이라는 위치를 의심받아선 안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직 여당(원내대표의) 후배들이 (선거법 관련) 단속을 한다면 (국민들이) 공정하게 처리된다고 믿겠느냐”며 “당당하게 게시된 부고장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에는 경찰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우려하는 댓글이 달린 상태다. 한 경찰관은 “아무리 과거 경찰 이력이 있더라도 여당 원내대표의 부고 소식을 내부망에 올리는 것은 상식 밖의 일”이라며 “지휘부는 판단력이 부족한 것인지 부끄러운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또다른 경찰관은 “다른 퇴직한 선배들의 애경사도 이렇게 챙겼느냐”며 “(부고 당사자가) 인품이 훌륭하다면 집안 애경사를 공개하는 것을 오히려 달갑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짚었다.

이외에도 “여든 야든 선거를 앞둔 중대한 시기에 정치인 관혼상제를 올리는 것은 선거법 위반이 아니냐” “경찰이 알아서 기는 것처럼 보인다” 등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다만 “전직 선배의 경조사를 알리는 것이 큰 문제가 있나”라며 “선거철이라서 민감하게 받아들여지는 것 같다”라며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에 대해 경기남부청은 내부 지적을 공감하며, 신중하지 못한 행동이었다고 밝혔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선거를 앞둔 시기에 (정치적 중립을 위반했다는) 내부 지적에 공감한다”며 “다만 경찰 행동강령 규정에 따르면 과거에 근무했던 분의 경조사를 알리는 것이 허용되며, 다른 전직 경찰청장들의 부고 소식도 매번 알렸었다”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