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취소’ 장예찬, 무소속 출마 선언…“승리해 돌아가겠다”|동아일보


국민의힘 부산 수영구 후보로 공천을 받았다가 막말 논란으로 공천이 취소된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18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4.3.18/뉴스1

국민의힘 장예찬 전 청년최고위원이 18일 탈당해 무소속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막말 논란으로 지난 16일 공천이 취소된 지 이틀 만이다. 친윤(친윤석열)계인 장 전 최고위원은 “잠시 당을 떠나지만 반드시 승리해서 돌아가겠다”며 복당 의지를 드러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이날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부족하고 철없는 20대 시절의 말실수가 부끄럽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무소속 출마 이유에 대해선 “(부산) 수영구 주민과 당원들의 선택을 저버릴 수는 없었다”고 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자신이 친윤계 인사임을 강조했다. 그는 “지역 발전을 위한 예산 폭탄, 지하철 연장이나 재개발 같은 대규모 사업은 대통령실과 정부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그저 여당 후보이기만 해서는 안 된다. 윤석열 대통령 1호 참모 장예찬만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논란이 된 과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에 대해선 사과의 말을 전하면서도 “청년들에게 한 번 실수는 영원한 낙인이라는 메시지를 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 자신을 검증한 잣대로 야당을 살펴봐달라고 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는 형수에게 패륜적인 욕을 하고도 뻔뻔하게 야당 대표로 전국을 돌아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또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고등학생과 성인의 성관계도 합의하면 처벌하지 말아야 한다는 칼럼을 썼다”며 “저와 똑같은 잣대로 평가해달라”고 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병역 특혜 의혹에 대해 언급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가난한 개척교회 목사 아들이 무슨 수로 병역 특혜를 받겠나”라며 “사춘기 시절 집안을 덮친 사업 실패와 음악 전공이라는 선택으로 특히 학교에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때부터 심리적 문제로 상담을 병행한 진료를 장기간 받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의 아픔이 자랑스럽지는 않지만 부끄럽지도 않다”며 “비슷한 아픔을 겪는 분들을 대신해 숨겨야 할 죄가 아니라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을 너무나 사랑하기 때문에 가슴이 아프다”며 “잠시 당을 떠나지만 수영구 주민들과 함께 반드시 승리해서 돌아가겠다”고 했다. 무소속으로 출마해 총선에서 승리한 뒤 복당하겠다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탈당 후 복당은 없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7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무소속 출마한 후보가) 설령 당선된 다음 복당한다는 생각이라면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