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범스, 노엘 폭행 사과 “노엘 잘못 無”…”잘 해결돼”


왼쪽부터 노엘, 노엘 인스타그램 스토리래퍼 구스범스가 노엘을 폭행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구스범스는 19일 오전 본인 인스타그램에 긴 글을 올렸다. 한 클럽에서 본인의 파티를 열었던 구스범스는 대기실에 짐과 가방을 두고 음악을 틀러 갔다가, 본인 가방 등이 노엘이 앉아있던 자리에 있는 걸 발견했고, 지인이 짐을 다른 곳에 옮겨둔 걸 모르는 상황에서 노엘을 때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무런 설명 없이 노엘님에게 다가가 흥분을 참지 못하고 주먹을 휘둘렀다. 먼저 노엘님은 어떠한 잘못도 하지 않았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고,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노엘님에게 어떠한 이유가 됐건 제가 먼저 주먹을 휘두른 점, 그리고 이번 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노엘님에게 사과를 드린다”라고 썼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이번 일로 피해를 입은 노엘님과 노엘님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글을 맺었다.

이에 앞서 노엘은 18일 본인 인스타그램에 구스범스 계정을 태그한 후 “저희 쪽 사람들이랑 사이가 껄끄럽다는 이유”로 구스범스가 테이블 위 술병을 발로 차고 자신에게 주먹을 휘둘렀다고 주장했다. 노엘은 “제 미숙했던 과거에 대한 비판과 조롱은 다 제 업보”라면서도 “이번 일에 대해서는 여러분들이 객관적으로 잘 판단해 주시리라 믿겠다”라고 전했다.


구스범스의 사과문이 올라오자, 노엘도 오늘(1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구스범스와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구스범스가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하자, 노엘은 “저도 싸우는 거 싫고 다 떠나서 다들 잘 지내고 싶다. 그날 제가 좀 띠꺼웠을 수는 있는데 앞으론 얼굴 보면 웃으면서 인사하고 해요”라고 답했다. 구스범스는 “감사해요. 제가 아티스트로서 리스펙하는 분께 이런 행동을 해서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해당 대화 내용과 구스범스의 사과문을 같이 올린 노엘은 “잘 해결됐고~ 더 이상 이 이야기는 하지 말기로 해요”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소속인 장제원 의원 아들로 널리 알려진 노엘은 그간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무면허 운전, 경찰 폭행, 행인과의 폭행 시비, 전두환 군부독재 가사 논란 등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