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 함께 ESG 경영 확대하겠다”… 농어촌공사, 지속 가능한 미래경영 강화 박차|동아일보


폭넓은 ESG 활동 진행해 온 농어촌공사

ESG 자가진단 모델 개발해 ‘지속 가능한 농어촌 만들기’ 집중

한국농어촌공사는 19일 농업인의 행복, 농어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ESG 경영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농어촌공사는 지난해 농업생산기반 정비에서 용수관리, 농지은행, 농어촌 활력 증진까지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공사 고유 사업에 ESG를 더해온 활동들을 전개해 왔다.

대표적으로 ▲온실가스 관리시스템 구축 ▲생태계 교란종 배스의 펫간식 개발 ▲중소기업 114개사 대상 120억 원 펀드 조성 등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였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한국전력공사와 협력해 공사 사옥 149개 전력량의 실시간 모니터링 관리체계를 수립하고 기후변화센터와 협업으로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간접배출 산정기준 정립과 선제 공시로 ‘2023년 대한민국 기후경영대상’에서 외교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 생태계 교란종인 배스를 애완동물의 간식으로 개발해 수생태계 교란종 폐기 처리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마을의 특화기업 선정·판로지원 등을 통한 어업인 20억 원의 소득 창출했다. 기업은행과 함께하는 ‘KRC 동반성장 상생펀드’로 중소기업 114개사 대상 120억 원 펀드 조성을 통해 발생하는 이자를 중소기업 대출이자 감면금으로 지원하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ESG 활동을 중점적으로 추진했다.

농어촌공사는 올해에도 환경 변화에 맞춰 국민이 체감하는 가치 창출로 농어촌·농어업의 ESG를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농어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 방안을 중심으로 분야별 ▲E(기후변화 대응·녹색경영 실현) ▲S (안전하고 행복한 삶이 있는 농어촌 구현) ▲G(국민과 함께 투명 소통 경영 실현을 추진)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ESG 자가진단 모델 개발로 ESG 경영 수준을 진단·개선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공공기관 협의체 구성을 통한 지역 협력과제의 지속 발굴·해결로 ESG 경영 활동의 실효성을 높이는데 집중하는 개념이다.

이병호 사장은 “지속 가능한 공동의 미래를 위해 ESG 경영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공사는 농어촌의 당면 과제와 농어업인의 현실을 깊이 이해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ESG 경영 활동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