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미래, ‘골프접대’ 의혹 이시우 비례대표 후보 공천 취소|동아일보


ⓒ뉴시스

국민의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19일 ‘골프 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이시우 전 국무총리실 서기관의 비례대표 공천을 취소했다.

국민의미래는 이날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이 전 서기관에 대한 비례대표 후보 공천 취소를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례대표 17번을 받았던 이 전 서기관은 같은날 입장문을 내어 “당의 결정을 전적으로 수용하며 부족한 점은 더 성찰하겠다”며 공천 취소를 수용했다.

이 전 서기관은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대학선배와 친구 두 명이 함께 추석연휴에 가졌던 개인 자리로 접대 성격의 자리가 결코 아니었다”며 “선배가 골프비를 계산하겠다고 나서는 상황에서 예의상 거절하기 어려워 당일 저와 친구들이 함께 식대만 계산한 것이 과오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 당시 4급 서기관에서 5급 사무관으로 강등된 것은 사실이고, 제 불찰이라 생각해서 다투지 않고 수용했다”며 “그러나 이후 총리실에서 열심히 일한 성과를 인정받아 다시 4급 서기관으로 원복 됐으며, 퇴직할 때에는 적극행정상 표창까지 받았다”고 했다.

이 전 서기관은 지난해 ‘골프접대’ 의혹으로 4급 서기관에서 5급 사무관으로 강등됐던 이력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같은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서시관 의혹에 대해 “징계 전력이나 특정 전과로 후보자 인생 전체를 재단하는 것은 맞지 않다”면서도 “국민의미래 공관위에서 다시 살펴볼 여지가 있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