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정체 시작…서울→광주 6시간 20분|동아일보


서울~목포7시간…자정까지 6만5000대 진입

퇴근길 맞물려 산월·동광주IC일대 1㎞ 정체

설 하루 전날인 8일 광주·전남 지역으로 향하는 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광주요금소까지 도착하는데 6시간 20분이 걸린다. 평소보다 약 2시간 30분 이상이 더 소요되는 셈이다.

서울에서 목포까지는 7시간이 걸린다.

같은 시간 승용차 기준 광주~서울은 4시간 30분, 목포~서울은 3시간 40분이 소요된다.

이날 광주·전남에 진입한 귀성 차량은 19만6301대다.

도로공사는 이날 자정까지 6만5000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재 퇴근길과 귀성 차량이 겹치면서 산월·동광주IC일대에 1㎞가까이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도로공사는 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9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 사이 정체가 본격화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9일 서울에서 광주와 목포까지 각 7시간, 8시간 2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광주~서울은 6시간 55분, 목포~서울은 7시간 20분이 걸린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도로공사 누리집과 교통방송을 통해 귀성길 정보를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광주=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