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 화장품, 지난해 943건 심사…‘자외선 차단’ 최다|동아일보


식약처, 작년 기능성화장품 심사통계 발표

탈모증상 완화 제품, 두 배 넘게 증가해

지난해 기능성화장품 심사 건수가 943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장품 기업의 연구·개발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능성화장품 개발과 제품화 동향을 확인할 수 있는 ‘2023년 기능성화장품 심사 통계’를 공개한다고 7일 밝혔다.

작년 기능성화장품 심사 건수는 943건으로, 기능별로는 자외선차단 341건, 미백·주름개선·자외선차단(삼중기능성) 159건, 탈모증상 완화 131건, 미백·주름개선(이중기능성) 59건 순이었다.

탈모증상 완화 기능성 제품의 경우 2022년 63건에 비해 131건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이는 사회적으로 탈모에 관한 관심이 늘면서 관련 기능성화장품의 심사신청도 활발해진 것으로 분석된다.

또 2020년 처음으로 기능성화장품이 된 ‘피부장벽의 기능을 회복하여 가려움 등의 개선에 도움을 주는 화장품’도 2021년 3건, 2022년 9건, 2023년 23건으로 개발이 점차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지난해 기능성화장품 심사 품목 중 국내 제조는 844건, 수입은 99건으로 제조가 90%로 나타났다. 2022년 제조 비율은 85%(제조 827건, 수입 147건)였다.

식약처는 “기능성화장품 심사 통계 자료가 화장품 연구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규제과학을 바탕으로 국내 업계의 기능성화장품 연구·개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