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률 “尹 ‘아쉽다’가 최고 수준…국힘 지도부가 사과해야”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9일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대담에서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총선 때까지 매를 맞으면서 이제는 가야죠”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윤 대통령이 논란에 대해 사과 없이 ‘아쉽다’고 밝힌 것을 어떻게 봤는지 묻는 취지의 말에 “한편으로 윤 대통령이라고 이 부분을 고민하지 않았겠냐. 저를 욕해도 좋다. 그러니까 윤 대통령이 내놓을 수 있는 최고의 카드가 이거 아닌가? 최고의 수준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비대위원은 “이제부터는 제가 사과해야 된다. 국민의힘 비대위원, 국민의힘 지도부도 이제는 사과해야 되지 않나”라며 “이제까지는 저의 일과 대통령실의 일이 다르고 당과 용산의 입장이 다르다고 할 수 있을지언정 이제부터는 안고 가야 될 문제라면, 당에서도 필요하다라고 하면 제가 먼저 국민들 눈높이에서 사과해야 되지 않나”라고 했다. 윤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국민들이 해당 논란을 그냥 넘어가야 된다고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