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율, 김건희 ‘명품백’ 논란에 “우리가 두들겨 맞으며 총선까지 가야”|동아일보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2.8/뉴스1

국민의힘 김경율 비대위원이 김건희 여사 명품백 논란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 대담 입장 표명을 두고 “이제부터는 우리들이 맞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9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내가 대통령실에, 윤 대통령에게 ‘사과하십시오, 사과하십시오, 사과하십시오’라기보다는 내가 두들겨 맞고 사과하고 해야 할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국민들이 해당 논란을 그냥 넘어가야 된다고 보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국민들은 그래서도 안 되고 그럴 필요도 없고 계속 때리고 질문하고 던져야죠”라고 답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명품백 논란에 대해 답변한 것을 두고 “좀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면서도 “윤 대통령이 내놓을 수 있는 최고의 카드, 최고의 수준이 이것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너무 수직관계로 보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아버지가 사과하면 좋은데 그걸 못 했으니 이제 아들이 두들겨 맞으면서 총선 때까지 남은 날짜를 가야 하지 않을까, 기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내 일과 대통령실의 일이 다르고 당과 용산 입장이 다르다고 할 수 있을지언정 이제부터는 안고 가야 할 문제라면, 그리고 당에서 필요하다고 하면 내가 먼저 국민들 눈높이에서 사과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국민의힘 지도부도 이제는 사과해야 하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사천(私薦) 논란이 일었던 서울 마포을 출마를 접은 것에 대해서는 “원로 인사들, 진보적인 학계 인사들이 많이 응원해줬다. 그분들과 마포구민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며 “의외의 분들이 많은 응원 메시지를 보내줬는데 내가 준비가 덜 돼서 결국 선거를 접었다고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이름이 나오면 항상 ‘사천, 사천’ 해서 우리 당에도 조금 부담을 주고 한동훈 비대위원장 행보에도 부담을 주게 되니 이런 식으로 자꾸 부담이 가게 되면 여러 행보에 지장이 있느니만큼 둘 중 하나를 포기해야 한다면 출마를 포기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부연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