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무당 투잡? 난 기독교인…경문 외우다 등줄기 소름”



배우 김고은이 무당 투잡설에 대해 해명한 뒤, 영화 ‘파묘’ 연기 중 힘들었던 장면을 꼽았다. 13일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에는 영화 ‘파묘’의 배우 유해진, 김고은의 라이브 방송이 진행됐다. 김고은은 ‘파묘’ 속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저는 젊은 무속인 역할을 맡았다. 굉장히 신빨이 좋고 유능하고 클라스가 있는 무당”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유해진은 “굿하는 거 보고 최민식 선배가 투잡 뛰는거 아니냐고 말씀하신 게 화제가 된 적있다”며 칭찬했다. 그러자 김고은은 “흘러가는 장면 중 하나다”라고 겸손해 했다. 이어 종교를 묻는 질문에 김고은은 “크리스찬 기독교다”라면서 “종교와 관게없이 역할일 뿐”이라고 이야기 했다. 특히 김고은은 가장 힘들었던 장면 중에 경문을 외우는 부분을 꼽으며 “징을 치고 경문을 타는데 리듬을 탄다. 그냥 중얼중얼 하는게 아니라 음을 타면서 중얼중얼 한다”라면서 “할 때마다 다른데 처음 연습을 하는데 음을 타려고 목소리 하는 순간 경박하기 짝이 없었다. 허스키하고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