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민 “이준석, 비전보다 싸우는 모습…포용정치 어떨까”


국민의힘 김병민 전 최고위원·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김병민 전 최고위원은 자당 탈당 뒤 개혁신당을 꾸린 이준석 대표 행보에 관해 “비전과 개혁에 대한 가치보다 싸우는 모습이 더 많이 비친다”라고 지적했다.

“무당층 마음 둘 데 없다”


김 전 최고위원은 2일 CBS ‘지지율대책회의’에 출연해 “이준석 전 대표도 ‘싸우지 않고 비토하지 않고 길을 가겠다’고 얘기를 했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김 전 최고위원은 “동네 돌면서 제일 많이 듣는 말은 ‘제발 싸우지 말고 일 좀 하라’는 얘기”라며 “이게 양당 정치에 대한 비토와도 같다고 생각한다. 그 무당층의 마음을 담아 두 당(개혁신당, 개혁미래당)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이낙연 신당, 이준석 신당이 또 싸운다. 그러면 무당층이 마음 둘 데가 없다”면서 “그것을 좀 정리해 주면 지금 제3지대에 대한 그림은 지금보다 나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단합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그리는 정치를 많은 국민들이 원하니 이제는 좀 넉넉한 품으로 다른 사람들의 견해를 포용하는 정치를 보여주면 어떨까”라며 “우리(국민의힘)랑도 그만 싸우고 같이 좋은 정치 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尹 신년대담에 “국민 눈높이 맞춘 솔직함이 답”

지지율대책회의 영상 캡처지지율대책회의 영상 캡처
김 전 최고위원은 또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 대담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진 데 대해 “국민적 눈높이에 맞춘 솔직함이 제일 중요할 텐데 그 솔직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진행자가 ‘윤 대통령이 KBS에 단독 대담에 출연해 김건희 여사 명품백 이슈 관련 사과를 내놓을 수 있을지’ 묻자 “솔직함이 답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지난 대선 당시 ‘인스타그램의 강아지 사과’ (논란에) 제가 대변인으로서 억울한 면들이 있을 때도 있었다. 그런데 국민들이 ‘이렇게 비춰지는 측면이 있다’고 얘기를 하면 이건 억울하다고만 얘기해서 될 일은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기에는 뭔가 정치적인 함정도 있을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냥 보여지는 상태를 바라보신다”고 언급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다만 “총선 때까지 정치적 의제를 끌고 가겠다는 민주당의 의지는 확고하다. 여기에 대한 고심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이 모든 것들을 뛰어넘고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 건 솔직함”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특검 수사 여부나 명품백 수수의 부적절성 등에 관해서는 “이런 방식이 결국 ‘아, 정쟁으로 모든 걸 끌고 가려고 하는구나’ 하고 방어선을 칠 수밖에 없는 구도가 돼 버렸다”며 “곧 나오게 될 상황을 지켜보자”고 답했다.

자세한 인터뷰 내용은 유튜브 ‘노컷’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