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임종석, 선대위에 합류할 듯…양문석 재검증 요구”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당의 공천에 배제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조만간 선대위에 합류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임 전 실장이) 저하고는 가끔 통화를 한다”며 “선거가 곧 개시되면 어떤 형태로든 중책을 맡아 전국 후보들을 위한 역할을 하겠다고 본인도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진행자가 ‘선대위원장직을 맡길 것인지’ 묻자 “저는 그렇게 건의하겠다. 그 직을 받든 아니든 본인은 백의종군이라고 표현했는데 어차피 우리 후보들을 위해 전국을 돌며 열심히 뛰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차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차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김 위원장은 또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비하 발언으로 입길에 오른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에 대한 재검증을 당에 요청해놨다고 했다.

그는 “도를 넘었다”며 “시민운동을 하면서 정부 정책이나 대통령을 비판할 수 있으나 표현하는 방식이 극단적 언어를 써가면서 조롱하고 비아냥대고 모멸감을 줄 정도의 표현을 하는 게 정상적이지는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당의 공천권은 당대표와 최고위원회가 쥐고 있다”면서도 “저희는 선거에 미칠 영향이라는 관점에서 문제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당이 정봉주 후보가 공천 취소된 서울 강북을에 재공모를 받아 박용진 의원과 조수진 변호사 양자 간 100% 당원투표를 치르게 한 데 대해 “당대표(이재명)께 질문했더니 지금은 선거가 며칠 안 남아 안심번호를 받을 수 없기 때문에 당원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1등 하는 후보가 문제가 생겼을 때는 그냥 2등한테 준 전남 순천의 사례도 있어서 그냥 (박용진 의원에게 공천을) 주면 안 되냐고 했더니 아마 이 대표도 그런 입장을 표현했는데 최고위원들이 ‘경선에서 진 분은 제척돼야 한다’고 얘기한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