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한 전 안보실장 “日 NCG 참여, 한국은 열려있다”


황진환 기자
김성한 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은 12일(현지시간) 한미 핵협의그룹(NCG)에 일본도 참여하는 방안에 대해 “한국은 열려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실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포럼에서 “NCG는 만일이 사태 때 핵무기를 어떻게 사용하는가에 관련된 것이라 일본에는 좀 예민한 문제여서, 참여 여부는 일본에 달려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보실장으로 재직할 당시 일본 측과 이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도 했다. 
 
NCG는 지난해 4월 윤석열 대통령의 국빈 방미 때 ‘워싱턴선언’을 통해 만들어진 것으로, 미국의 확장억제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고안됐다. 
 
한미 양국은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NCG 2차 회의를 열고 올해 8월 을지자유의방패(UFS) 훈련에서 ‘핵작전 시나리오’를 포함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양국은 올해 중순쯤 핵전략 기획·운용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확장억제 체제’ 구축을 완성키로 했다. 
 
또한 한·미 고위당국자들은 이날 포럼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하더라도 한미일 3국간 협력은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입을 모았다. 
 
성 김 전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한일 양국의 지위, 힘, 영향력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미국의 관점과 상관없이 현실에서 한국과 일본은 매우 중요해 3국이 더 많은 도전에 함께 대응하는게 자연스럽다”고 말했다. 
 


김성한 전 대통령실 안보실장 역시 “미국 대선 후보 중 한 명이 신고립주의 등 동맹의 중요성을 경시하더라도 한미일 3국이 처한 현실을 냉정하게 평가한다면 어떤 유형의 합의에 도달할 가능성이 크고 지속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이에 대한 근거로 “트럼프 1기 행정부 때와는 달리 지금 북한의 핵·미사일 역량은 훨씬 더 고도화했고, 북러 협력이라는 변수가 등장했다”며 정책 확경이 크게 변화했다는 점을 들었다. 
 
한편 로버트 켑키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우리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세밀하게 조정된 대응을 추구하고 있으며, 한미일 3국이 북러 간 군사 협력에도 함께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