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초대형방사포훈련 지도 “적의 수도 붕괴태세로 전쟁 차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서부지구 포병부대 초대형방사포 사격훈련을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초대형 방사포의 사격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대형방사포탄에 의한 목표상공 설정고도에서의 공중폭발모의시험”도 실시됐다.  
 


김 위원장은 “적의 수도와 군사력구조를 붕괴시킬 수 있는 완비된 태세로써 전쟁 가능성을 차단하고 억제하는 자기의 사명수행에 더욱 철저해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새 세대 핵심타격수단의 하나인 초대형방사포를 장비하고 중요화력타격임무를 맡고 있는 서부지구의 포병부대 사격훈련이 진행”됐다며, 김 위원장이 “18일 해당 부대관하 화력구분대의 일제사격훈련을 직접 지도”했다고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훈련이 “600㎜ 방사포병구분대들의 불의적인 기동과 일제사격을 통하여 무기체계의 위력과 실전능력을 확증”하며 “동원태세를 검열 및 제고하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일제사격이 있은 후 초대형방사포탄에 의한 목표상공 설정고도에서의 공중폭발모의시험도 진행”됐다며, 김 위원장은 “적들에게 무력충돌이 일어나고 전쟁이 벌어진다면 재앙적인 후과를 피할 길 없다는 인식을 더 굳혀놓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압도적인 군사력을 억제력으로 하여 무력충돌과 전쟁의 가능성 자체를 완전제거하고 우리 국가의 평화와 안정, 주권”을 사수할 의지를 피력하며, “포병무력강화와 포병전쟁준비완성을 위한 중대전략과업들을 제시”했다고 했다.
 
이날 신문에는 초대형방사포 6발이 일제히 발사되는 사진도 실렸다. 김정식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과 장창하 미사일총국장이 훈련을 강평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전날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여러 발을 포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