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옥, 치매 의혹 검사 결과 공개 “알츠하이머 아냐…단기 기억상실”|동아일보


tvN 김창옥쇼2 캡처

‘김창옥쇼’ 강연가 김창옥이 병원 검사 결과 알츠하이머는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김창옥쇼2’에서 김창옥은 지난해 알츠하이머 유전자가 있다는 진단을 받았으나 최종적으로 알츠하이머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김창옥은 지난해 강연에서 “결론적으로 강의를 못하게 됐다, 언젠가부터 자꾸 뭔가 잊는다, 알츠하이머가 있을 지도 모르겠다고 하더라. 12월까지 강연이 예약돼서 그 다음부터는 격달에 한 번만 하려고 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

김창옥은 휴식기를 갖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시즌2로 돌아온 김창옥은 “(지난해에) 병원에서 알츠하이머 유전자가 있는데 그게 저에게 발견이 됐다고 한다, 유튜브 강연을 10년 넘게 해서 ‘강연보다 질문 위주로 받겠다’고 했는데 ‘강연 못한다’고 기사가 나왔고 그리고는 그 다음에 ‘은퇴’라는 기사가 나왔고 ‘김창옥, 자연으로 돌아갔다’는 내용이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뒤로 병원을 계속 다니고 검사 받고 치료를 했다. 검사 결과가 나왔는데 유전자는 있지만 알츠하이머는 아니라고 한다, 너무 감사하다”라며 검사 결과를 밝혔다.

그는 “지금은 단기적으로 기억을 못하는 상태다, 트라우마를 많이 경험했거나 스트레스가 너무 오래 지속됐으면 그렇다, 되게 중요한 기회라고 생각하고 치료를 해야 할 나이다”라고 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