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아파트서 경비원 흉기로 찌른 男…전처 살해 정황도



경기 김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을 흉기로 찌른 70대 남성이 자신의 전 아내를 살해한 정황까지 추가로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김포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긴급 체포한 A(75)씨를 상대로 살인 혐의 추가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아침 7시 20분쯤 김포 운양동 아파트 1층 경비실 인근에서 경비원인 60대 남성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뒤 도주하자 주거지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이날 낮 12시쯤 숨져 있는 그의 전처 60대 여성 C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C씨를 살해한 뒤 B씨를 상대로 범행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 아파트에서 C씨와 함께 거주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목과 손 부위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에 대해 “평소 몇 번 봤던 사람인데 함께 차를 마시던 중 갑자기 흉기를 휘둘렀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경찰은 아파트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통해 신고 접수 6시간 만인 이날 오후 1시 20분쯤 고양시 모텔에서 A씨를 붙잡았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