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찾은 한동훈 “봄 오면 서울 될 것”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김포를 찾아 “목련이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경기 김포 장기동 라베니체 광장에서 김포검단시민연대가 주최한 5호선 중재안·GTX-D 노선안 조기 개통 촉구 시민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전날 구리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서울 편입’ 요구가 나오는 경기권 도시를 방문, 4·10 표심몰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지금 경기도는 너무 커졌다. 그래서 경기도가 경기도민의 삶을 꼼꼼하게 챙길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료 시민이 원하면 저는, 국민의힘은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연설은 선거법 위반 소지를 피하기 위해 마이크 없이 진행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