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라파에 반드시 진공 감행”…국제사회 반대 일축|동아일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11일 국제사회의 반대를 무릎쓰고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 대한 진공작전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CNN과 AP 통신 등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미국 ABC에 방영된 인터뷰에서 라파에 진격을 반드시 행하겠다고 언명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팔레스타인 무장세력 하마스와 전쟁에서 “승리가 목전에 있다”며 하마스 부대가 남아있는 마지막 보류인 라파에 진입을 반대하는 건 “전쟁에서 지라고 얘기하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네타냐후 총리는 라파에 몰린 팔레스타인 피난민과 주민이 대피할 수 있는 안전한 통로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스라엘군에 지상작전 개시 전 수십만명에 달하는 팔레스타인 주민을 소개시키라고 전날 명령했다고 전했다.

그는 민간인 보호를 생각하지 않은 군사작전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미국의 입장에 동의한다며 “민간인이 라파에서 떠날수 있도록 안전통로를 제공하고서 작전에 들어가겠다고 주장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팔레스타인 주민을 어디로 가게 할 것인가는 질문에는 세부적인 계획을 짜고 있다고 답했다.

가자 전체인구 230만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밀려든 라파에 이스라엘군이 투입되면 민간인 피해가 크게 확대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아랍 수니파 맹주국 사우디아라비아는 성명을 통해 라파에서 지상작전을 펴면 가자 주민에 심각한 폐해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라파와 국경을 접한 이집트는 이스라엘군 진입이 수십만명의 난민 유입을 우려하며 침공하면 ”이스라엘과 맺은 평화협정을 정지하겠다“는 강경 입장을 전달했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하마스 “이스라엘의 라파 지상전 강행시 인질 협상도 폭파”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