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하마스 역제안 거부…“완전 승리까지 싸우겠다”|동아일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7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세력 하마스의 휴전안을 ‘망상’이라고 거부하면서 완전히 승리할 때까지 계속 싸우겠다고 밝혔다.

AP 통신과 BBC 등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휴전방안에 관해 회담한 후 생중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언명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하마스의 허황된 요구에 굴복하는 건 인질 석방으로 이어지지 않는 것은 물론 단지 또 다른 대학살을 초래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네타냐후 총리는 “우린 절대적인 승리를 향해 가고 있다”며 “(하마스를 궤멸하는)군사작전은 몇 년이 아니라 수개월 동안만 계속할 것이다. 다른 해결책은 없다”고 강조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하마스에 가자지구를 전면 혹은 일부라도 장악하도록 여지를 주는 어떤 방안도 배제한다면서 “이스라엘이야말로 역내의 장기적인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유일한 파워국”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협상 조건에 관한 이견를 해소하기 위해선 많은 일이 남아있다고 전했다.

하마스는 미국·이스라엘·카타르·이집트가 제시한 휴전안에 대해 반응하는 식으로 3단계에 걸친 총 135일간의 휴전과 인질-수감자 교환을 제안했다. 아울러 하마스는 가자지구에서 작전 중인 이스라엘 지상군 철수를 요구했다.

역제안은 종전 대가로 하마스 고위간부를 포함해 투옥 팔레스타인 수백 명과 인질 모두를 맞교환 석방하라고 명시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서 하마스의 통치력과 군사능력을 무력화하는 걸 전쟁목표 중 하나로 설정해 실행에 옮겨왔다.

하마스 제안은 가자지구 지배력을 실제로 남겨둬 군사력을 재건할 수 있게 만들 수 있는 것으로 이스라엘은 우려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50만원 짜리로 탱크-포 파괴… 전쟁 판도 바꾸는 ‘가성비’ 드론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