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비하’ 양문석, 또 “盧, 가면 쓴 미국인” 논란|동아일보


양문석 “매국노는 매국노라 불러야 한다” 칼럼

“노무현 등 가면 쓴 미국인들에 의해 물이 새”

ⓒ뉴시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의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발언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향해서 “가면 쓴 미국인”이라는 내용의 글도 쓴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양 후보는 지난 2007년 2월15일 언론노보에 ‘매국노는 매국노라고 불러야 한다’는 제목의 칼럼을 썼다.

양 후보는 “한미 FTA 협상을 보고 있노라면 이들은 분명코 ‘매국노가 맞다’는 확신이 선다”며 “그들은 반대하는 쪽을 향해서 쇄국론을 펼치며 수구로 몰아가지만 백번 양보하고 또 양보해서, 쇄국론자라고 치자. 하지만 적어도 쇄국론자들이 나라는 팔아먹지 않았다”는 문장으로 칼럼을 시작했다.

노무현 정부 인사를 이완용·송병준 등 친일파에 비교하기도 했다. 양 후보는 “지금 현 정권이 하는 꼬락서니를 보면 어찌 그리고 98년 전 한일병탄의 법적 구속력을 갖게 하는 한일늑장의 그 과정과 이리도 닮아 있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서울은 소경들만 있다. 지금 서울은 귀머거리만 있다”며 “매국노들이 밀실에서 자기들끼리 소곤소곤 거리면서 국민들을 보도 듣도 못하게 막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양 후보는 “한 번 둑이 무너지면 다시 쌓을 수 있지만, 한미 FTA 협상은 한 번 풀어주면 돌이킬 수 없는 조항이 현재 유보나 완전개방이기 때문”이라고도 적었다.

그러면서 “어렵게 80년 대학문화로부터 각성된 한국의 대중문화가 이제 ‘귤이 회수를 건너더니 탱자가 되었네’하고 평가할 만한 대중적 기반을 겨우 만들었더니, 노무현 김종훈 김현종 한덕수와 같은 가면 쓴 미국인들에 의해서 또 다시 쩍쩍 금이 가고 물이 새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다음으로 이제는 매국노는 매국노라고 불러야 하며, 가면 쓴 미국인이 한국인 행세하는 것을 폭로하고 그들이 더 이상 한국 땅을 밟지 못하도록 공항을 폐쇄하여 쫓아내야 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양 후보는 노 전 대통령을 향해 “악취 섞인 발언 질식할 것 같다‘ 등의 또 다른 비하 발언과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2찍‘ 발언 등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