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의 미래는 청년… 농어촌공사, ‘청년 농부 키운다’ 지원 정책 대폭 확대|동아일보


한국농어촌공사가 청년 농부를 키우기 위한 정책을 강화해 나간다.

18일 농어촌공사는 농촌인구 감소와 고령화 대응을 위해 농업을 희망하는 청년층을 위한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농어촌공사는 청년세대의 농업유입 확대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 왔다. 특히 청년 농업인이 원하는 농지지원을 중심으로 제도개선과 농지매매·임대방식을 다양화한 신규사업 발굴로 작년 한 해 동안 6678명의 청년 농업인이 혜택을 받았다.

청년 농업인 대상 농지매입 지원 단가를 대폭 상향해(2022년 1만5420원/m2→ 2023년 2만5400원/m2) 초기자본이 부족한 청년 농업인의 부담을 완화했다. 청년 농업인이 원하는 농지를 공사가 매입하여 청년 농업인이 장기 임대하고 농지 대금 상환 시 소유권 이전이 가능한 ‘선임대-후매도 사업’의 신규 도입을 통해 초기자본이 부족한 청년 농업인도 원하는 농지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스마트농업을 희망하는 청년 농업인의 수요를 반영한 ‘농업스타트업단지 조성사업’과 ‘비축농지 임대형 스마트팜사업’을 도입해 미래 농업을 주도할 청년 농업인 육성 기반을 마련하기도 했다.

농어촌공사는 올해도 농업의 미래 성장 핵심 키워드를 ‘청년’으로 두고 선임대-후매도사업(82억 원→171억 원), 청년창업형 스마트농업단지사업(54억 원→300억 원), 비축농지 임대형 스마트팜사업(45억 원→60억 원) 규모를 확대한다. 또 농림축산식품부·청년 농업인·농업인 단체 등이 함께하는 ‘청년농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별 간담회 등 현장 의견을 수렴한 제도개선, 신규사업 발굴 등으로 청년 농업인의 안정적 영농 정착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